실내스카이다이빙 플라이스테이션

FLYSTATION

CUSTOMER SERVICE

항상 새롭게 발전하는 플라이스테이션이 되겠습니다!

[세계 일보] 윈드터널 강력한 바람으로 지상에서 즐기는 자유낙하

관리자 2019-04-07

지난 1월 말 용인에서 문 연 플라이스테이션(사진)은 맨몸으로 비행하는 경험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강력한 바람을 윈드터널 안에서 쏘아 올려 고공 스카이다이빙 때도 낙하산을 펴기 전까지 짧게 경험할 수밖에 없는 자유낙하 상태를 체험할 수 있다.

비결은 러시아 윈드터널 전문업체 기술과 설비로 만들어지는 바람이다. 비행 체험을 하는 윈드터널 좌우에 각 2개씩 총 4개의 모터로 최고 시속 360㎞에 달하는 바람이 만들어진다. 이 바람을 체험자 체격에 맞게 컴퓨터로 세밀하게 조정해 안전한 플라잉을 유도한다.

윈드터널의 넓이는 직경 4.5m, 높이 19.8m로 한번에 12명까지 체험할 수 있다. 예약이 원칙인데 체험 시간은 장비 착용 및 자세·안전 교육 등을 거쳐 대략 1시간쯤 소요되는데 이 중 플라잉 시간은 2분 남짓이다. 전문 코치가 1대1로 배정돼 최고 10m 높이까지 상승하며 스카이다이빙을 체험할 수 있다. 엎드린 모양으로 날으는 ‘벨리’가 가장 기본자세며 익숙해지면 전문강사 도움 없이 솔로 플라잉에도 도전할 수 있다. 가격은 평일 6만6000원, 주말 7만6000원인데 현재 20% 할인 행사 중이다. 3일에 걸쳐 벨리 자세에서부터 360도 회전, 전·후진, 상승·하강, 좌·우 이동 등을 배우는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플라이스테이션 측은 “실내스카이다이빙은 2015년부터 국제항공연맹을 주최로 하는 WISC를 포함해 연간 20여개의 크고 작은 국제대회가 열리고 있으며, 오는 2024년 파리올림픽 시범 종목 채택을 준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준 기자 

바로예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