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스카이다이빙 플라이스테이션

FLYSTATION

CUSTOMER SERVICE

항상 새롭게 발전하는 플라이스테이션이 되겠습니다!

[스포츠조선] '어서와' 남아공 3인방, 실내 스카이다이빙 도전 '짜릿'

관리자 2019-07-26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남아공 친구들이 실내 스카이다이빙 체험에 도전했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아공 친구들의 한국 여행 3일차가 공개됐다. 

이날 남아공 3인방(픔, 찰, 숀)은 한껏 차려입고 실내 스카이다이빙장에 도착했다. 실내 스카이다이빙은 이들이 남아공에서부터 계획했던 중요한 일정 중 하나다. 숀은 "우리 모두 저스틴에게 의견을 들었다. 실내에 있고 높이 걱정을 안 해도 된다. 아마 모두에게 모험일 거다"며 설레는 심정을 드러냈다. 예상보다 격한 스카이다이빙의 실물에 찰은 얼음이 됐다. 들떠있는 픔, 숀과 달리 찰은 "생각 보다 높다"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세 사람은 XL 사이즈의 옷을 입고 강사로부터 스카이다이빙 안전 훈련 수업을 들었다. 이때도 찰은 누구보다 경청하며 불안감을 숨기지 못했다. 강사가 한 가지를 깜빡하고 "그게 다예요"라고 하자 찰은 "정말 그게 다예요?"라며 혹시라도 중요한 것을 놓치지 않았는지 걱정했다. 반면 숀은 "백플립 해도 되냐"며 허세를 부려 대조를 이뤘다. 

가장 먼저 '걱정 인형' 찰이 도전에 나섰다. 걱정과 달리 찰은 공중에 떠 활짝 웃으며 바람을 즐겼다. 바람에 온몸을 맡긴 찰은 걱정했던 게 무색할 정도로 신나는 체험을 즐겼다. 이어 찰은 자리에 무사 귀환했다. 이어 숀의 차례가 됐다. 그는 허세 넘쳤던 안전 교육 당시와 달리 표정이 잔뜩 굳어있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준현은 "딱 유아가 수영 처음 하는 모습"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도전자는 키 188cm에 몸무게 120kg인 픔이었다. 몸무게 제한은 125kg였지만 계속 몸이 가라앉았다. 스카이다이빙 강사가 픔의 몸에서 손을 잠깐 놓자 그대로 낙하해 폭소를 자아냈다. 바람을 최대치로 올리자 그제야 그의 몸이 올라가기 시작했다. 그러다 얼마 못 가 다시 낙하했다. 내려가는 것도 즐거운지 픔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sjr@sportschosun.com 

바로예약